2016년 4월 1일부로 항공기를 통한 배터리 운반규정이 바뀌었다. 리튬배터리의 위탁수하물 운반이 금지되고 기내휴대만 가능해진 것이 가장 큰 변화인데, 항공사마다 규칙이 다르고 명확한 기준이 알려지지 않아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여행자에 따라 스마트폰이나 고프로, DSLR 카메라용 등 보조배터리를 반드시 가져가야 하는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할까? 트래블포스트에서 관련기사를 한 번 다뤘지만, 최근에 공항보안검색대를 실제로 통과하면서 확인한 “리튬배터리 항공기 반입기준” 을 아래에 소개한다.

트래블포스트 팀은 최근 ▲드론용 배터리 2개, ▲미러리스 카메라용 배터리 4개, ▲카메라 스태빌라이저용 배터리 3개, ▲스마트폰용 보조배터리 1개 등을 소지하고 제주도 출장을 다녀오면서 김포공항의 보안검색을 받았다. 바뀐 규정상 리튬배터리 (리튬이온 혹은 리튬폴리머) 의 폭발위험성 때문에 위탁수하물 처리가 금지되어 모든 배터리를 기내에 휴대하고 탑승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공항보안검색요원은 엑스레이 통과 후 대부분의 배터리는 무시하고 부피가 큰 드론용 배터리만 따로 확인했으며, 80Wh (시간당 80W) 용량임을 계산한 후 바로 통과시켜주었다. 다음은 보안검색요원에게 문의한 “공항 보안검색대의 리튬배터리 통과기준”에 관한 내용이다.

  1. 100Wh (시간당 100W) 이하의 리튬배터리는 개수에 상관없이 기내휴대할 수 있다.
  2. 100Wh 이상 160Wh 미만의 용량을 가진 배터리의 기내휴대는 각 항공사의 기준에 따른다. (보통 2개까지 허용)
  3. 160Wh 이상의 용량을 가진 배터리는 기내휴대가 불가능하다.
  4. 위의 규칙은 국내선 및 국제선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전자기기용 배터리들은 용량이 작아 기내휴대에 전혀 문제가 없음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사항은 항공기 탑승시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1. 장비에 부착된 160Wh 이하의 리튬배터리는 기내휴대 / 위탁수하물 운반이 모두 허용된다. (배터리 개별 운반시에만 문제)
  2. 리튬배터리의 위탁수하물 운반은 불가능하며 기내휴대만 허용된다. 항공사에 따라 위탁수하물에서 리튬배터리가 발견되면 폐기할 수 있다.
  3. 보안검색대에서 100~160Wh 용량의 리튬배터리를 발견하면 항공사에 연락하여 확인절차를 거친다. 이 때에도 규칙상 통과되지 않는 배터리는 폐기될 수 있다.
웬만한 전자기기용 배터리들은 시간당 100W를 초과하지 않으므로 항공기 기내휴대에 문제가 없지만, 전동휠체어 등 용량이 큰 배터리를 운반해야 하거나 정확한 용량을 알지 못해 신경쓰인다면 트래블포스트의 예전 기사를 참고하여 배터리의 시간당 용량 (Wh) 을 계산할 수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