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맛없는 기내식을 주는 항공사는 어디일까? 영국 텔레그래프 (Telegraph) 지에서 아래와 같이 순위를 매겨보았다.

1. 고려항공 (Air Koryo)

74-01

사진만 봐도 왜 최악인지 알 수 있을 것 같다.

2. 베트남항공 (Vietnam Airlines)

74-02

제대로 익히긴 했을까? 소스도 없는 베트남항공의 샌드위치

3. 이베리아항공 (Iberia Airlines)

74-03

덜 익은 시금치 라자냐 (Lasagna)

4. 에어 타히티 누이 (Air Tahiti Nui)

74-04

덜 익고 뻑뻑한 닭고기와 넘치는 국물

5. 말레이시아항공 (Malaysian Airlines)

74-05

말레이시아 전통 아침식사인 이들리 (Idli) 와 달타드카 (Dal Tadka) 지만 사진만 봐도 땡기지 않는다.

6. 프리버드항공 (Freebird Airlines)

74-06

버섯 오믈렛 (Omelette) 은 절대 먹지 말 것!

7. 노르웨이항공 (Norwegian Air)

74-07

저 말라 비틀어진 야채들을 보라.

8. 코파항공 (Copa Airlines)

74-08

누가 한번 씹은 듯한 소시지를 포함한 코파항공의 아침 기내식

9. 라이언에어 (Ryanair)

74-09

도저히 못 먹을 것 같은 라이언에어의 미트볼 (Meatballs) 샌드위치

10. 우크라이나항공 (Ukraine Airlines)

74-10

과일을 찾을 수 없는 우크라이나 항공의 과일샐러드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