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캐나다를 방문하는 한국인은 특별한 사전절차 없이 무비자로 6개월 체류가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미국을 여행할 때처럼 “전자여행허가”를 받게 될 전망이다.

캐나다 정부는 2015년 8월 15일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했던 전자여행허가(eTA: Electronic Travel Authorization) 프로그램을 확대, 2016년 3월 15일부터 비자 면제 대상 국가의 국민을 대상으로 필수적용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3월 15일부터 대한민국 여권 소지인이 6개월 미만으로 캐나다를 방문하거나, 캐나다 공항에서 환승을 하는 경우 eTA를 반드시 사전발급 받아야 한다.

완벽한 무비자라기보다 사전심사 성격을 지닌 미국의 전자여행허가제(ESTA: 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에 비하면 캐나다의 eTA는 처리시간이 짧고 비용부담도 적으며, 거부율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캐나다 전자여행허가 신청비용은 7 CAD(약 6천원)이며, 항공편을 제외한 육로/배편을 이용해 입국했을 때는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한 번 받으면 5년간 유효하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