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 2015-12-23 18-21-35-325

공기통 등 스쿠버 장비 없이 순전히 자신의 호흡 한 번으로 잠수하는 것을 프리다이빙(Free diving)이라고 한다.

프리다이빙 세계챔피언인 기욤 네리(Guillaume Nery)는 깊이 202미터인 바하마의 Dean’s Blue Hole 속으로 뛰어들었고, 그 과정을 한 편의 멋진 영상으로 만들어 공개했다.

Guillaume Nery base jumping at Dean's Blue Hole, filmed on breath hold by Julie Gautier

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기욤의 부인인 줄리 고티에(Julie Gautier). 촬영 또한 한 호흡으로 같이 잠수해서 찍었다니 대단한 프리다이버 부부가 아닐 수 없다.

이 예술적인 작품은 유튜브에서 2천4백만 회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는데, 실제로 기욤이 블루 홀 바닥까지 내려간 것은 아니라고 한다. 영상의 아름다움에 초점을 맞춰 촬영했는데 202미터까지 잠수한 것으로 와전된 것.

그 정도 깊이면 생물학적으로 인간의 폐가 버텨낼 수 없다고 하며, 기욤 스스로도 블루 홀 바닥까지 내려가지 않았다고 밝혔는데 언론에서 “멋지니까 상관없다”며 이 영상을 앞다투어 소개했다고.

영상 속의 블루 홀 바닥은 수면 근처의 적당한 수심에서 촬영했다고 한다.

Is a 202 Meter Freedive Possible?

error: Content is protected !!